인터넷 우리말사전 014; 신박하다, 종범, 돌직구 기획

지난 사전 펼치기

신-박-하다 [新-][형용사]

「참신-하다[斬新-]」 내지 「기발-하다[奇拔-]」라는 의미의 은어. 본래는 「신기-하다[新奇-]」를 다르게 이르는 단어였으나 점차 그 활용이 독자적으로 변형, 현재의 의미를 형성하였다. 참신한 내용을 두고 「신박한데?」라며 짐짓 놀라는 식의 활용이 대표적 활용 형태.

디시인사이드의 WOW갤러리에서 창조된 은어로, 갤러리에서 주제로 하는 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와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성-기사[聖-騎士]」라는 직업은 치유능력을 바탕으로 한 강력한 생존능력과 게임 상의 거의 모든 장비를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높은 범용성으로 단어의 형성 당시 대단히 높은 인기를 구가했는데, 이같은 상황을 탐탁치 않아 하던 WOW갤러리에서 게임에 범람한 「성기사」들을 비하해 이른 단어가 「성-박휘[聖-]」이다. 생존능력이 높고 잡식성으로 뭐든지 먹는 「바퀴-벌레」와 위에서 언급한 「성-기사」 직업의 특성이 유사하다는 점에서 착안, 「성-기사」와 「바퀴-벌레」를 합성해 형성한 단어로, 해당 단어가 유행하면서 본래 「성-기사」라는 명칭의 약어인 「기사[騎士]」와 「기[騎]」도 「박휘」와 「박」으로 대체해 이르는 것이 갤러리 내의 유행이 됐으며, 「성-박휘」라는 단어는 이내 WOW갤러리의 사용자라면 누구나 아는 은어로 자리잡았다.

해당 단어의 정착 이후 「첩자[諜者]」 문제가 대두되면서 단어는 완전히 새로운 국면에 이른다. WOW갤러리가 아닌 별개의 게시판에서 주로 활동하면서 게시자 본인의 동의 없이 WOW갤러리의 게시물들을 훔쳐 가는 소위 「첩자」를 색출하고자, WOW갤러리의 이용자들은 해당 갤러리만의 은어를 아는지 여부를 「첩자」 판별의 척도로 사용하였다. 이에 「성박휘」 내지 「박휘,」 「박」 등이 아닌, 본래 형태의 「성기사,」 「기사,」 「기」 등을 사용한 자는 「기… 뭐?,」 「기… 뭐라고 첩자새끼야?」와 같은 비난과 함께 「첩자」로 지목됐는데, 「기사」나 「기」라는 단어 자체를 기피하도록 하는 이같은 식별 방식은 이내 「성기사」와는 아무런 연관도 없는 「기사」나 「기」까지 「박휘」나 「박」으로 대체해 버리는 일종의 유희문화로 전개되었다. 「운전-기사[運轉-技士]」는 「운전-박휘[運轉-]」로, 「패기[覇氣]」는 「패-박[覇-]」으로 바꾸어 이르는 독특한 은어와, 이러한 은어를 사용 않을 경우 「첩자」라 놀리는 것은 WOW갤러리만의 특유한 문화가 되어 현재에 이르게 되었고, 이러한 유희의 일환으로써 탄생한 단어가 바로 「신-박-하다[新-]」다.

「신기-하다[新奇-]」의 「기[奇]」를 「박」으로 대체해 형성된 어휘, 「신-박-하다[新-]」는 본래 단순히 「신기-하다[新奇-]」의 WOW갤러리식 은어에 불과했으나, 언중이 특히 매력을 느끼고 외부로 전파, 유행하면서 현재와 같은 의미가 부여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상기와 같이 활용.



종범 [鍾範][명사]

보이지 않거나 없는 것을 가리켜 이르는 은어. 사진자료가 보이지 않는 경우를 「사진 종범」, 무엇인가가 재미 없는 경우를 「재미 종범」이라고 이르는 식으로, 예에서 보듯 수식하고자 하는 단어의 뒤에 붙여 「- 종범」과 같은 형태로 활용한다. 「안보임」 혹은 「없음」으로 대체, 순화할 수 있으며, 「종범이다」와 「종범시키다」 역시 「없다,」 「없애다」로써 대체가 가능.

야구선수인 이종범[李鍾範] 선수의 이름이 보통명사화되어 형성된 단어로, 이종범 선수의 열성적 팬이 이종범 선수를 추켜세우려 사용한 문장서 유래되었다. 계기는 이종범 선수와 역시 야구선수인 양준혁[梁俊赫] 선수 가운데 누가 보다 위대한 선수인지에 대한 논쟁으로써, 이 팬은 비록 기록상으로 이종범 선수가 양준혁 선수에 비해 열세인 것이 사실이지만, 이종범 선수에게는 위압감이나 위엄과 같이 수치로 기록될 수 없는 「보이지 않는 무언가」가 있고, 이에 이종범 선수가 보다 위대한 선수이노라 역설하였다. 일견 극단적으로 여길 수 있는 이같은 주장은 결국 이종범 선수와 그의 추종자, 넓게는 그가 소속된 기아 타이거즈의 팬 전체를 비웃는 대표적 예문이 되어 널리 회자됐으며, 「보이지 않는 무언가」라는 표현은 이종범 선수를 조롱하려고 할 시 전가의 보도와 같은 역할을 하게 되었다.

표현의 유행 이후, 이종범 선수는 「보이지 않는 무언가」로써 대변되었고, 언중이 회자를 거듭하면서 표현이 와전, 변형돼 결국 「보이지 않는 선수」로 자리 잡았다. 이에 이종범 선수를 지칭할 시 이름을 아예 표기치 않거나 이름이 들어갈 자리를 빈 칸으로 남겨서 「보이지 않는」이라는 특징을 강조한 게시물이 범람했으며, 이종범 선수를 주어로 하는 문장을 읽고 「누구 얘기를 하는 거냐,」 「왜 글에 이름을 안 써놓은 거냐」와 같이 능청을 떨거나, 이종범 선수가 나온 사진을 보며 「왜 아무도 없는 야구장 사진을 올리냐,」 「왜 허공에 옷하고 배트만 둥둥 떠 다니냐」 식으로 보이지 않는 체 하는 것이 일종의 유행이 된다. 이같은 일련의 유행이 진행, 전파되면서 이종범 선수는 언중 사이에 「보이지 않음」과 「없음」의 대명사처럼 인식되었고, 이에 현재 형태, 보통명사로서의 「종범」이라는 은어가 형성되기에 이른다.

이름 자체가 보통명사화되면서 이종범 선수 본인은 「안보임」 혹은 「없음」이라는 개념을 의인화 한 존재로 승화됐으며, 이에 무엇인가가 안보이거나 없는 경우 직접 「종범」이라는 단어를 언급 않는 대신 이종범 선수 본인이 보이는 것처럼 능청대기도 한다. 예컨대 「은꼴사」라는 제목의 게시물에서 본래 게재되어야 했을 음란한 사진이 오류나 게시자 과실로 인해 보이지 않는 경우, 직접 「사진 종범」이라고 하는 대신 「오오미 종범 성님이 언제 은꼴사계까지 진출하셨당가?」 「암 그라제! 역시 꼴리는 걸로는 종범 성님 사진을 따를 게 없제!」 와 같이 능청 하는 등이 이에 해당. 비슷한 의미의 은어로 「주영[柱永],」 「인섹[insec]」 등이 있으나 그 쓰임이 「종범[鍾範]」 만큼 일반적이지 못하여, 청자를 염두에 두고 사용 여부를 고려해야만 한다.



돌-직구 [-直球][명사]

상대에 대한 예의나 가식, 배려가 일절 없는, 극도의 직설적 언사를 가리켜 이르는 은어. 본래는 타자가 제대로 치기 어렵게 돌처럼 꽂히는 「직구[直球]」를 가리켜 이르는 야구용어로, 청자가 제대로 대답하거나 반박하기가 어렵게 던지는 언사가 야구의 「돌-직구[-直球]」를 연상시키는 바에 현재의 의미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돌직구」라고 일컫는 표현은 여러가지가 있으나, 대체로 독설을 이렇게 칭하며, 「촌철살인[寸鐵殺人]」의 대체어처럼 사용되기도 하여 지칭 범위는 비교적 넓다. 비만인 사람을 두고 「작작 좀 처먹어라 씹돼지년아」라고 하거나, 여성을 향해 성교를 요구하면서 「야, 가랑이 벌려봐」라고 하는 등이 「돌직구」라고 언급된 일례들.




핑백

덧글

  • 카카루 2012/10/20 12:14 # 답글

    투박 하실 분 모집
  • 이글 2012/10/20 12:27 # 답글

    죽박전에 신박한 징기스칸 보박
  • raw 2012/10/20 13:45 #

    징.. 뭐라구요!?
  • 이글 2012/10/20 14:26 #

    아! 내가 첩자다!
  • 코양이 2012/10/20 13:12 # 답글

    와 신박하닼ㅋㅋㅋ
  • 리카아메 2012/10/20 14:09 # 답글

    종범 + 주영 = 범영도 있습죠 ㅋㅋ
  • WeissBlut 2012/10/20 14:17 # 답글

    "신박하다"의 경우는 "신성기사"의 준말인 "신기"가 변형된 형태라는 것도 적어둬야 하지 않을까요? 물론 "기" 자 자체를 피하는 감도 있긴 한데 와갤애들이 주로 예로 드는것들은 거의 다 와우 내에서 실제로 쓰이는 트리나 직업의 이름을 변형한 것들이 꽤 많다보니.
  • 2012/10/20 22:38 # 삭제

    이말에 동의함 물론 첩자색출에도 영향을 받긴했지만 나중 일이고...신박의 진짜 어원은 신기의 변형이 맞음.
  • kidovelist 2012/10/20 23:41 #

    중요한 지적에 감사드립니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를 모르는 독자를 대상으로 신기나 징기까지는 도저히 설명할 엄두가 안 나 해당 부분을 임의로 생략했는데, 지적을 읽고 다시 검토해보니 단어의 형성에 제 생각보다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 반드시 포함되어야 할 내용이었던 것 같습니다. 시간이 허락되는 대로 가능한 한 서둘러 해당 부분을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 놀자판대장 2012/10/21 10:38 # 답글

    사실 "종범" 문단 바로 위에는 종범성님의 사진이 하나 있습니다.
  • 인섹은 2013/08/30 23:46 # 삭제 답글

    곤충 아닌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