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리그오브레전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T1의 게임 2019 : 황혼

#그리고 2018년 LCK는 무너졌다.그해 모든 국제전에서 LCK는 패했다. MSI에서도 리프트 라이벌즈에서도 올스타전에서도 한 번도, 단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서울에서 개최됐던 롤드컵은 결국 LPL의 축제현장이 되고 말았다. 그것은 시대의 종말이었다. 저 옛적 스타리그의 시대부터 이어진 해가 지지 않는 제국이 마침내 황혼을 맞고 있었다.오랜 꿈에...

T1의 게임 2014 : 여명 / 3

#OMG는 벼랑 끝에 몰렸다. 세트스코어는 2대0. 이제 더는 비장의 수도, 기적의 전략도 없었다. T1이 신드라라도 풀어주기를 기대해야 했다. 사실상 있을 수 없는 가능성이었다. 없어야 했다. 그런데 최후가 될 수도 있는 3세트의 서막, T1이 신드라를 밴에서 풀고 있었다.OMG는 경악했다. 수싸움이 꼬였다. 초시계가 째깍거...

T1의 게임 2014 : 여명 / 2

#전 세계 3개 대륙 5개 리그에서 선발된 기라성같은 팀들이었다. TPA, C9, OMG, 프나틱, 그리고 SKT T1 K까지, 그 면면은 그야말로 올스타였다. 그러나 결국 승자는 T1뿐이었다. LCK와 삼성왕조가 다른 리그들을 속였다. 우물에 독을 풀었다. 죽었다고 생각했던 T1은 죽지 않았다. 몰락했다고 착각했던 저 시즌3...

T1의 게임 2014 : 여명 / 1

#누군가 SKT T1 팬들에게 T1의 역사를 묻는다면, 그들은 그것을 영광의 역사라 답할 것이다.그랬다. 2013년의 웅비. 2015년 전 세계에 군림하던 역대 최강. 2016년 LCK의 황금기를 이끌던 선봉장. 심지어 저 부진의 2017년에조차 LPL의 콧대를 꺾고 중국에서 열린 결승무대를 LCK만의 축제로 만들었던 위대한 미드의 5연 갈리오까지. 그...

나는 리그 오브 레전드를 못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여전히 안 하고 있다. 지난 “나는 게임을 못한다”에서 누군가 댓글로 칼바람나락은 괜찮다기에 혹해서 설치해봤다가 칼바람나락이 아니라 튜토리얼 직후의 봇전 단계에서 컴퓨터를 상대로 0/8/0에 준하는 기가마킨 KDA를 기록하고 그대로 멘탈이 붕괴돼서 “개 **** 이 애미 **** 게임이─”로 시작해 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비속어)...

나는 게임을 못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인기는 가히 선풍적이다. 전만 해도 스타크래프트 1만의 대명사이던 국민게임의 왕위를 계승한 이 게임, 비단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함께 즐기는 이 거대한 게임의 영향력은 다른 모든 게임을 완전히 압도하고 있으며, 그 엄청난 위상은 과거 전성기의 스타크래프트 1이 그러했듯 단순한 게임을 넘어 우리 세대 전체를 아우르는 일종의 문...
1